2022.08.26 (금)

  • 맑음동두천 22.0℃
  • 구름많음강릉 25.1℃
  • 구름조금서울 23.7℃
  • 맑음대전 23.6℃
  • 구름조금대구 24.3℃
  • 구름조금울산 22.1℃
  • 구름조금광주 23.6℃
  • 구름조금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1.2℃
  • 구름조금제주 25.4℃
  • 구름조금강화 22.5℃
  • 구름많음보은 21.2℃
  • 구름많음금산 21.8℃
  • 맑음강진군 23.7℃
  • 맑음경주시 21.1℃
  • 구름조금거제 22.4℃
기상청 제공

정치

우상호 "尹대통령, 與 비대위 전환 관여했다면 심각한 정치퇴행"

"비서실 개편·국정운영 기조 바꿔야…전정부 수사할거면 현정부도 해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의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에 직접 관여했다는 보도가 사실이라면 상당히 심각한 정치 퇴행에 관여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비대위 전환과정에 윤심(尹心·윤 대통령의 의중), 대통령실의 압력이 작용했다는 보도도 있었다'는 질문에 "오랫동안 대통령이 정당에 깊이 관여한 것이 과거의 나쁜 선례이고, 대한민국 정당정치는 이런 폐해를 극복해온 과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당 소속 국회의원은 행정부를 견제할 책임도 있는데, 대통령이 집권 여당을 직할 통치하면 국회가 사실상 거수기가 돼 버린다"며 "상당히 위험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정청 협의라는 시스템을 가져가는 것이 좋다"며 "대통령이 당무나 인사, 운영에 관여하는 것은 저희는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로 완전히 극복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윤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과 관련해 인적 쇄신 요구가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초기에 이렇게 지지율이 급전직하하는 것은 굉장히 이례적이라 쇄신책이 필요하다"며 "당도 비대위로 가는 마당"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각의 총사퇴는 지금의 위기를 대응하기에는 좀 어렵기 때문에, 대통령 비서실이 보좌에 실패했다는 대국민 사과를 하면서 개편하는 것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국정운영 기조를 바꾸지 않으며 사람만 바꾸는 인적 개편은 큰 효과가 없다"며 "권력기관 장악, 정치보복 수사, 신 북풍몰이 등은 중단하고 민생과 경제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덕수 국무총리에 대한 직권남용 고발을 검토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저쪽이 수사나 보복 행위를 중단하면 저희도 굳이 법적 쟁송을 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며 "그만둘 생각을 안 하니 '전 정부 때 일을 수사할 거면 현 정부 때 일도 수사하라'는 식으로 맞불을 놓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 위원장은 무속인으로 알려진 '법사'의 이권 개입 의혹과 관련해서는 "대통령실 조사까지 들어갈 정도면 이건 이미 시작된 일"이라며 "아무런 관련 첩보도 없이 대통령실이 조사가 나섰다는 보도가 나올 리 있느냐"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본 채널은 연합뉴스와 콘텐츠 이용계약을 맺었으며, 연합뉴스 콘텐츠는 본 채널의 편집방향과 무관합니다.]

 

[자유민주주의 스토어 바로가기]